>질병정보>질병백과
 
만성 전립선염에 대한 상세 정보입니다.
 
★ 만성 전립선염

만성 전립선염

만성전립선염이란 말 그대로 전립선에 염증이 생기는 것을 의미한다. 보통 전립선염이라고 표현하는 질환은 급성이 아닌 만성전립선염을 지칭하는 경우가 많다. 통계에 의하면 성인 남성의 50%가 평생 동안 한번은 전립선염 증상을 경험하게 되고, 비뇨기과 외래 환자의 약 25%가 만성전립선염이라고 한다.

1. 원인
성병에 감염된 후 걸리기도 하고, 요도에서 소변이 전립선으로 역류되어 생기기도 하는데, 소변을 오래 참거나, 오래 앉아 일하는 사람에게 많이 생기며 이유 없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이 병은 감염되어 있어도 모르고 지내다가 마치 요도염에 걸린 것 같은 증상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대개의 경우 원인들 중에서 한가지가 원인이 아니라 염증과 요역류, 자가면역질환과 골반부위의 손상 등의 여러 가지 요소가 서로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발병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2. 증상
- 고환과 항문 사이(회음부)의 통증이나 불쾌감
- 고환의 통증이나 불쾌감
- 소변보는 것과 관계없는 성기 끝의 통증이나 불쾌감
- 허리 이하 치골 혹은 방광부위의 통증이나 불쾌감
- 배뇨통
- 성 관계 시 절정감을 느낄 때(사정 시) 또는 그 이후의 통증이나 불쾌감


3. 진단
만성전립선염의 증상들은 전립선에만 국한된 특별한 증상들은 아니며 골반 내에 위치한 다른 장기들의 이상이 있을 때에도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진단은 임상증상만으로는 이루어지지 않으며, 비뇨기과 외래에서는 소변검사, 전립선액검사, 전립선 마사지 후 첫 소변 혹은 정액에서 세균과 백혈구의 증가 여부로 진단하고, 감별진단을 위해 전립선 초음파검사와 경우에 따라 요역동학검사 등을 시행하게 된다.

4. 치료
전립선염은 그 진단 및 치료효과가 만족스럽지 못하여 치료하는 의사나 환자 모두 곤혹감을 느끼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전립선염에 대해 많은 연구가 이루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그 원인 및 치료에 있어서 밝혀지지 않은 점이 많기 때문이다. 만성전립선염의 치료는 그래서 복잡하고 어렵다. 따라서 치료도 매우 까다롭고 장기간을 요하게 된다.

만성 세균성 전립선염의 치료는 항균제 투여가 기본적이다. 단기간보다는 장기간 충분히 사용하는 것이 좋고, 적절한 치료기간은 4-6주 정도이나 세균의 종류에 따라 12주 정도 투여하기도 한다. 만성 비 세균성 전립선염의 경우도 일차적으로는 항균제 투여를 실시한다. 이 경우에 항균제 투여는 2주간 투여하여 증상의 호전여부를 살피게 된다.
그밖에 규칙적인 성생활, 전립선 마사지, 온수 좌욕 등이 권해진다. 다른 보조약물로 알파차단제, 소염제, 근육이완제 등이 사용된다. 최근 들어 이용되는 보조치료로서 바이오피드백, 전기자극치료, 체외자기장치료법이 있다. 이들은 골반근의 긴장을 완화하고 잘 이완하도록 도와주는 것이 목적이다. 배뇨 시 여유를 갖게 하고 힘을 주거나 급하게 배뇨하지 않도록 한다.

예방
- 음주나 커피 등 자극적인 음식을 피한다.
- 가벼운 운동으로 근육을 이완시키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것이 좋다.
- 평소에 헐렁하고 편안한 속옷을 입어 신체에 압력을 줄인다.
- 한 자리에 오랜 시간 앉는 것을 피한다.




ⓒ 녹십자헬스케어

 
 
  관련질병: 본 자료는 회원 전용 서비스 입니다.
따라서 먼저 로그인 해주시기 바랍니다.
만약 회원가입 전이시라면 회원가입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과목:
  회원님의 집(회사)근처 병원 :
  추천 건강검진:
 
 
13595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 246, 도담빌딩 A동 7층/ Tel: 02-2040-9100/ Fax: 02-2040-9101
(주)녹십자헬스케어 / 대표자: 전도규 / 사업자등록번호: 120-86-559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강남-14520호
Copyright ⓒ GC healthcare Corp, All rights reserved.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이용안내 즐겨찾기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