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건강>건강습관가이드>음주>음주 FAQ
 
음주 에 대한 상세 정보입니다.
 
음주 FAQ 과 관련된 정보
음주관련 자주하는 질문  

제목 : 음주관련 자주하는 질문

1. 술 마실 때 얼굴 빨개지는 사람이 더 건강한 건가요?

술을 마시면 알코올은 위장에서 흡수된 후 간에서 대사하면서 아세트알데히드로 변하고, 다시 산으로 변해 몸 밖으로 배설됩니다. 이 과정에서 생긴 아세트알데히드는 숙취를 일으키고 신체 여러 장기를 손상 시키는 원인으로 알려져있습니다. 그런데 술을 조금만 마셔도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은 이 아세트알데히드를 분해하는 효소가 부족해 체내에 아세트알데히드가 축적되어있는 경우입니다. 따라서 술을 마시면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은 술로 인해 건강이 쉽게 상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2. 주량도 유전이 되나요?

가끔 주량 문제를 언급할 때 “그 아버지의 그 아들” 이라는 말을 흔히 하듯이, 술이 약하다 강하다 하는 것은 유전적인 요인과도 관계가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술이 약하다 강하다는 것은 술이 간에서 분해되어 생기는 아세트알데히드에 대한 뇌신경계 반응의 차이에 따라 나타납니다. 아세트알데히드는 간에서 알데히드탈수소효소에 의해 분해되어 처리되는데, 이 효소의 능력이 적은 경우 알데히드가 체내에 더 많이 축적되어 여러 가지 부작용을 일으킵니다. 이 효소의 활력은 인종과 개인에 따라 차이가 있는데 이러한 차이는 어느 정도는 유전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술에 강한 것과 술에 의한 간의 손상과는 전혀 별개임을 기억하십시오. 술이 약한 사람이나 강한 사람이나 간이 손상되는 음주량은 같습니다.

3. 약한 술을 조금씩 천천히 마시면 간에 피해가 없는 것 아닌가요?

많은 사람이 위스키같이 독한 술에만 중독되고, 맥주같이 약한 술에 의해서는 중독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하루 종일 조금씩 마셔서 본인이 전혀 취하지 않았다고 생각하면 간에는 해가 없다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간에 해가 되는 것은 술의 도수나 나눠 마신 횟수 등이 아니라, 섭취한 알코올의 총량입니다. 아무리 약한 술도 하루 동안 먹은 총 알코올양이 많으면 독한 술과 마찬가지로 혈중알코올농도가 올라가고, 자주 마시면 중독도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약한 술을 천천히 마시는 것은 위나 심장 측면에서는 아주 좋은 음주법입니다.

4. 사우나를 하면 숙취 해소에 도움이 될까요?

술을 깨기 위해 무리하게 하는 사우나는 체내의 수분과 전해질을 감소시켜 탈수를 더욱 심화시킬 수 있으므로 피해야 합니다. 술을 마시면 그렇지 않아도 수분과 전해질이 부족해지는데, 사우나를 해서 무리하게 땀을 빼면 숙취가 더 심해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38-39℃ 정도의 따뜻한 물로 하는 목욕은 혈액 순환을 좋게 하고 노폐물을 쉽게 배출시켜 간장에 신선한 혈액을 보다 많이 공급함으로써 간장의 해독 작용을 도와줍니다.

5. 술 마시고 난 다음날은 왜 허기를 더 많이 느낄까요?

일시적인 저혈당 증세 때문입니다. 알코올은 포도당의 합성을 방해하기 때문에 과음한 다음날에는 식사를 해도 혈당 수치가 크게 높아지지 않습니다. 이 때문에 허기를 느끼고, 자꾸 무엇인가를 많이 먹게 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술 마신 다음 날엔 꿀물 등으로 당 성분을 보충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관련질병: 본 자료는 회원 전용 서비스 입니다.
따라서 먼저 로그인 해주시기 바랍니다.
만약 회원가입 전이시라면 회원가입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과목:
  회원님의 집(회사)근처 병원 :
  추천 건강검진:
 
 
 
13595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 246, 도담빌딩 A동 7층/ Tel: 02-2040-9100/ Fax: 02-2040-9101
(주)녹십자헬스케어 / 대표자: 전도규 / 사업자등록번호: 120-86-559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강남-14520호
Copyright ⓒ GC healthcare Corp, All rights reserved.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이용안내 즐겨찾기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