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건강>건강습관가이드>탈모>탈모 예방&치료
 
탈모 에 대한 상세 정보입니다.
 
탈모 예방&치료 과 관련된 정보
탈모 예방 생활습관   빛나리를 감추는 머리스타일, 증모제  
머리털을 심으면 정말 효과가 있나요?  

제목 : 탈모 예방 생활습관

선선한 가을이 되면 신진대사가 활발해짐에 따라 남성호르몬 분비가 왕성해지므로 탈모가 더욱 빠르게 진행된다. 남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으로 인해 모발이 자라는 기간이 줄어들고 모낭 크기가 감소해 머리카락이 더 빠지게 된다.

여름철에 두피 관리가 소홀한 것도 가을 탈모에 영향을 미친다.
여름 동안 땀과 피지, 먼지 등으로 오염되기 쉬운 두피를 잘못 관리하면 오염 물질들이 병균과 함께 두피에 침투해 모근을 막아버린다. 이렇게 두피 상태가 나빠지면 모발이 자라지 않는 휴지기(약 45일)를 거친 뒤 가을철에 모발이 집중적으로 빠지게 된다.

가을철 탈모는 대부분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모두가 다 탈모를 걱정할 필요는 없지만, 일상의 스트레스와 잘못된 두피 및 모발 관리습관이 겹치면 예상 못 한 탈모로 이어질 수 있다. 또 머리카락을 8~10개 잡아당겨서 4~6개 빠진다면 이미 탈모가 진행된 것으로 볼 수 있어 각별한 모발 관리가 요구된다.

두피와 모발 청결 외에 가을철 탈모를 예방하는 데는 올바른 식습관의 역할이 크다.

식습관

음식은 모발 건강 및 탈모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호르몬 분비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어떤 음식을 먹느냐에 따라 고운 머릿결을 유지하고, 탈모를 예방할 수 있다. 다이어트 후 탈모 현상을 겪는 까닭도 이 때문이다.

특히 단식이나 한 가지 음식만 먹어서 살을 빼는 원푸드 다이어트(one-food diet)는 모발에 필요한 영양 공급을 막아 아름다운 모발을 잃기 쉽다. 탈모 환자라면 가장 먼저 남성 호르몬 분비를 촉진하는 음식은 자제하고 모발을 건강하게 해주는 성분인 단백질과 비타민, 미네랄이 많은 음식을 먹어야 한다. 따라서 단백질과 지방산을 많이 함유한 돼지고기, 달걀, 정어리, 콩을 비롯해 미역 등의 해조류와 야채류를 자주 섭취하는 것이 좋다.

  1. 단백질
    머리는 95% 이상이 단백질과 젤라틴으로 구성되어 있다.
    단백질은 새로운 조직을 형성하여, 조직을 재생하고 보수하는 역할을 한다. 그 때문에 단백질 섭취가 부족해지면 우리 몸은 단백질을 비축하기 위해 성장기에 있던 모발을 휴지기 상태로 보낸다. 그러면 2~3개월 뒤에는 심한 탈모가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탈모예방을 위해서는 충분한 양의 단백질을 섭취해야 한다. 단백질이 많이 들어 있는 음식으로는 콩, 생선, 우유, 달걀, 육류(기름기를 제거한 육류를 말함)가 있다.
  1. 비타민
    비타민은 비듬과 탈모를 방지한다. 비타민 A는 케라틴 형성에 도움을 주며 부족하면 모발이 건조해지고 윤기가 없어진다. 비타민 A가 많이 든 식품은 간, 장어, 달걀노른자, 녹황색 채소 등이다. 비타민 D는 탈모 후 모발 재생에 뛰어나다. 이외에도 비타민 E는 모발을 강하게 하고 모발 발육을 돕는데 달걀 노른자, 우유, 맥아, 시금치, 땅콩 등에 많다.
  1. 미네랄
    해초에는 모발의 영양분인 철, 요오드, 칼슘이 많아 두피의 신진대사를 높여준다. 그래서 미역과 다시마를 먹으면 머릿결에 윤기가 흐른다는 이야기가 있다. 특히 요오드는 갑상선 호르몬 분비를 촉진하는데, 이 호르몬은 모발 성장을 도와준다. 실제 갑상선 호르몬에 이상이 있는 환자는 정상인보다 탈모가 5-10배나 높다.
    반대로 모발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음식은 될 수 있으면 섭취를 삼가는 것이 좋다. 탈모를 촉진하는 음식으로는 라면, 햄버거, 피자, 돈가스 등의 가공 인스턴트 식품과 커피, 담배 등의 기호 식품, 그리고 콜라 같은 음료수가 있다. 또한, 설탕이 지나치게 많이 들어간 과자나 케이크, 너무 맵거나 짠 음식, 지나치게 기름진 음식도 모발 건강을 해치므로 삼가야 한다.

예방법

  1. 청결을 유지한다.
    머리는 매일 감을 필요는 없지만, 밖에서 붙은 먼지나 꽃가루, 환경 오염물질 등을 제거하기 위해 머리를 감은 것은 중요하다. 특히 산성비를 맞았을 때는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2. 쉽게 관리할 수 있는 헤어스타일을 선택한다.
    모발을 너무 자주 손질하지 말고 빗살 사이가 넓은 빗을 사용하며 드라이기와 같은 과도한 열을 가하는 것을 금해야 한다.

  3. 헤어 제품은 모공에 침투하지 않게 한다.
    각종 스프레이, 무스, 젤 등을 바를 때는 살에 배지 않게 모공 끝에만 바른다.

  4. 두피 마사지를 해준다.
    두피를 마사지해 피부의 긴장을 풀게 하고 피부를 느긋하게 하는 것은 탈모를 예방하는 데 효과가 있다.

  5. 강한 햇빛은 피한다.
    여름철에 강한 자외선에 장시간 노출되게 되면 머리카락이 건조해지고 탈색되므로 양산이 나 챙이 넓은 모자로 가려주는 것이 좋다.

  6. 균형 있는 식사와 휴식을 취한다.
    많은 스트레스와 과로, 수면 부족 등에 의해 탈모가 유발되거나 악화하는 경우가 많이 있으므로 가능하면 안정을 취하고 스트레스를 피하며 충분한 수면을 취하도록 한다.

  7. 충분한 수면을 취한다.
    몸이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성장에 필요한 영양소가 충분히 공급되었을 때 모발 성장이 최대가 된다. 부족한 수면으로 생활을 계속하면 정상적인 사람도 탈모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8. 지나친 커피와 흡연은 피한다.
    자극적인 음식은 건강에 좋지 않다는 것은 다 아는 사실이다. 적당한 커피는 카페인의 각성작용으로 그리 나쁘다고 볼 순 없다.

     

 
 
 
 
13595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 246, 도담빌딩 A동 7층/ Tel: 02-2040-9100/ Fax: 02-2040-9101
(주)녹십자헬스케어 / 대표자: 전도규 / 사업자등록번호: 120-86-559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강남-14520호
Copyright ⓒ GC healthcare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