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기사>전문의컬럼
[전문의 칼럼] 구취는 내 몸에서 보내는 건강의 적신.. 2017-12-26
최근 들어 병원 방문 빈도가 늘고 있는 질환 중의 하나로 구취, 즉 입 냄새가 있다. 입 냄새로 병원을 찾는 사람들은 대체로 침울하거나 절박하다. 구취로 인해 남에게 피해를 입히고 있다는 불안감과 다른 사람들이 나를 불결한 사람이라고 보면 어떠하나 하는 수치심이 동시에 작용한 결과이다. 구취로 병원을 찾는 사람의 일부는 대인기피증을 호소하거나 업무상의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한다. 입 냄새가 있는 사람들은 대인 관계에 어려움을 느껴 이를 빨리 해결하고 싶어 한다. 그러나 우리가 더 주목해야 할 점은 입 냄새가 건강의 이상을 알리는 적신호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구취의 85% 정도는 입속의 세균이 원인이지만 나머지 15%는 우리 몸속의 질병이 원인이다.
 
 
구취를 유발하는 몸속 노폐물
 
일단 몸속에 쌓인 독소나 노폐물이 구취를 만들어낸다. 혈액 속의 노폐물이나 몸속의 유독 물질 중에서 수용성인 것은 대개 소변에 섞여 몸 밖으로 나온다. 그러나 물에 녹지 않는 물질이나 휘발성 물질은 폐를 통해 숨을 쉴 때 밖으로 배출되는데, 이들이 바로 입 냄새를 일으킨다.
질병들이 간혹 특유의 입 냄새를 만들어 내기도 한다. 따라서 노력해도 입 냄새가 사라지지 않을 때는 혹시 내 몸에 이상이 있지 않나 의심해보아야 한다. 특히 주의를 기울여야 할 입 냄새들은 다음과 같다.
달콤한 과일 냄새나 아세톤 냄새가 나면 당이 조절되지 않아 위험한 수준에 이르렀다는 뜻이기 때문에 당뇨의 가능성이 높다. 마늘냄새가 난다면 셀레늄 과다 섭취를 의심해볼 수 있다. 셀레늄은 중요한 항산화제이기는 하지만 지나치게 많은 양을 섭취하게 되면 신경 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신장 질환이나 심각한 만성 신부전증을 앓고 있을 경우 입에서 소변(암모니아) 냄새가 날 수 있다. 또한 입에서 대변 냄새가 난다면 위식도 역류, 장누수증후군 등을 의심해보아야 한다. 위장 내에 많은 구멍이 생기는 질병인 장누수증후군은 소화되지 않은 음식이 혈류로 스며들어 각종 음식 알레르기와 자가면역질환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조기 발견과 치료가 필수적이다.
간경변이나 간암 등 중증 간 기능 장애일 경우 입에서 쾨쾨한 냄새가 날 수 있다. 생선 내장이나 야채가 썩는 듯한 냄새는 폐질환 화농균으로 폐 조직이 급속이 파괴되고 있는 징후다. 날고기가 썩은 것 같은 입 냄새가 난다면 위벽 일부가 괴사된 위염을 앓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이처럼 질병의 발병 여부가 의심되는 심각한 입 냄새가 지속적으로 난다면 반드시 병원을 방문해 검사를 받아보아야 한다. 하지만 검진 결과 건강에 이상이 없는데도 입 냄새가 계속 난다면 다음과 같은 방법을 실천해보기 바란다.
 
 
구취제거를 위한 방법
 
구취제거를 위해 가장 먼저 할 일은 치석 제거다. 치석이 많으면 입안에 세균들이 쉽게 번식하여 입 냄새가 심해지는 경우가 많다.
칫솔질을 바르게 하는 것도 중요하다. 이를 구석구석 꼼꼼하게 닦는 것도 중요하지만 입 냄새 제거를 위해서는 혀를 깨끗하게 할 필요가 있다. 혀와 잇몸을 닦을 때에는 칫솔을 표피 바닥에 수평으로 밀착시키고 천천히, 그리고 부드럽게 움직여야 한다.
그래도 입 냄새가 가시지 않는다면 몇 가지 생활 습관을 살펴보고 고칠 필요가 있다. 우선 물을 자주 마셔야 한다. 처음 한두 모금은 가글을 한 뒤 뱉어낸 다음 입안에 물을 머금었다가 천천히 삼키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좋다.
채소와 과일을 자주 먹는 습관도 중요하다. 특히 배추, 양배추, 우엉과 같이 섬유질이 많은 채소는 입안의 이물질을 청소하는 데 매우 도움이 된다.
흡연도 입 냄새의 주요 원인이다. 흡연은 입안을 건조하게 만들고 비타민 C를 파괴해 입안의 세균 증식을 심화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입 냄새를 예방하려면 각종 위장 질환도 잘 다스려야 한다. 고농도의 유산균 제제나 유산균의 증식을 돕는 프로바이오틱스 보충제, 식이섬유와 미네랄이 풍부한 채소의 섭취량을 늘리면 위와 장의 건강에 도움이 된다.
스트레스로 소화가 잘 되지 않아 위장에 가스가 차면 입 냄새가 날 수 있으니 스트레스의 적절한 해소 또한 중요하다. 각종 비염이나 비후염도 입 냄새를 발생시킬 수 있으므로 코의 건강관리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입 냄새는 전반적인 몸의 상태를 알려주는 건강 컨디션 신호이자, 해부학적 이상은 없지만 신체기능의 오류가 빚어내는 질환이므로 평소에 주의 깊게 살피고 대처법을 마련해야 한다.
 
ND케어클리닉
박민수 원장
[전문의 칼럼] 우리 몸의 골격인 뼈를 사수하라
[전문의 칼럼] 활성산소의 온상지인 화와 분노 다스리기
13595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황새울로 246, 도담빌딩 A동 7층/ Tel: 02-2040-9100/ Fax: 02-2040-9101
(주)녹십자헬스케어 / 대표자: 전도규 / 사업자등록번호: 120-86-5595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강남-14520호
Copyright ⓒ GC healthcare Corp, All rights reserved.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이용안내 즐겨찾기 사이트맵